쿠바 바이든 전 부통령, 일부 제한 완화

쿠바 바이든 전 부통령, 일부 제한 완화 ‘올바른 방향으로의 제한적 조치’
쿠바 외무부는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 섬나라에 대한 특정 제한을 완화하기로 한 결정을 부분적으로 환영하고 비판했습니다.
하바나의 공산주의 주도 정부에 대한 압력을 유지하기 위한 광범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는 점에 주목했습니다.

쿠바 바이든

쿠바 외무부는 월요일 뉴스위크와 공유한 성명에서 “이번 발표는 봉쇄를 어떤 식으로든 수정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추가적인 강압적 조치의 대상이 되는 기업의 목록화와 같은 트럼프가 취한 주요 경제 포위 조치도 아니며 미국인에 대한 여행 금지를 제거하지도 않습니다.”

쿠바 바이든

성명은 성명을 통해 “쿠바가 자의적이고 사기적으로 미 국무부의 테러 지원 국가 목록에 포함된 것을 뒤집지 못한다”며 “쿠바가 2018년 상거래 및 금융 거래에서 직면하는 어려움의 주요 원인 중 하나”라고 밝혔다. 세계의 많은 부분.”

그러나 성명은 “올바른 방향으로 가는 제한된 단계”라고 덧붙였다.

토토 티엠 월요일 기자들에게 바이든 행정부 고위 관리는 백악관이 이민 비자 처리 재개,
가족 및 교육 목적을 위한 허가된 여행 확대, 일반 허가에 따른 사람 대 사람 교육 여행 복원,

쿠바 기업가에 대한 지원 확대, 송금 흐름에 대한 엄격한 제한 완화.

그러나 이 관계자는 바이든 집권 이후 개인과 기관에 대한 특정 제재 외에도 60년 간의 쿠바 금수

조치에 따른 다른 전면적인 제한은 그대로 유지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위크는 이번 조치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추구한 강경 전략에서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개척한 보다 화해적 접근으로 출발한 것인지 묻는 질문에
바이든 전 부통령을 역임한 고위 행정부 관리는 인도적 지원을 개선하고 워싱턴의 이익에 맞춰 미국과 쿠바 간의 관계를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more news

“이것은 쿠바로부터의 해외 이주를 촉발하는 인도주의적 고통을 완화하고 쿠바 국민을 지원하고

일반적으로 쿠바계 미국인과 미국인이 또한 최고의 대사가 되도록 하는 데 도움을 주기 위한 조치입니다. 미국의 정책”이라고 말했다.

그리고 바이든 행정부는 이란과 같은 다른 외교 정책 분야에 대한 “최대 압박” 접근 방식을 거부했지만,

이 관리는 현재 의제가 아바나에 대한 압박을 계속 유지하기 위한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이 조치들은 지난해 7월부터 쿠바에서 인권침해에 대한 압박을 강화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해온 것에 대한 보완책이며,
더 직접적인 인도적 지원을 제공하는 방법을 찾기 위해” 관계자는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대통령의 지시는 정권에 책임을 묻고 쿠바 국민을 지원하는 방법을 찾는 것이었으며 이것이 이 정책에 영향을 미쳤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