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자 그룹은

이민자 그룹은 서류미비 아동에 대한 임시 체류 허가가 ‘효과가 없다’고 말합니다.
법무부가 미등록 이주아동에게 합법적인 신분을 부여하고 임시 거주권을 부여하기 위해 도입한 정책이 도움이 필요한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지 않을 수 있다고 현지 이주노동자 인권단체가 밝혔다.

이민자 그룹은

오피사이트 현재 합법적인 이민 신분이 아닌 아동은 고등학교를 마칠 때까지 국내에 체류할 수 있으며 이후에는 추방될 수 있습니다.

교육부는 이러한 아동의 기본권을 보호하기 위해 4월 19일 미등록 미성년 이주 이주자가 이곳에서 공부하는 사람들에게 일반적으로

주어지는 D-4 비자 또는 G-1 비자인 임시 법적 지위를 신청할 수 있는 정책을 발표했습니다.

다양한 이유로 1년 체류가 가능합니다.

지원자격은 대한민국에서 출생한 15년 이상 거주자로서 2021년 2월 28일 이전에 초등학교를 졸업한 자에 한합니다.

이 정책은 2025년 2월까지 적용되며 지원을 원하는 자는 신분증을 지참하고 출입국관리사무소를 방문해야 합니다. 부모님.

교육부는 정책의 자격과 기간에 대한 제한이 불법 이민자에 대한 남용을 방지하기위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 정책은 시민 단체가 기본 사회 서비스에 대한 접근이 어려운 서류미비 아동에게 한국에서 일종의 법적 지위를 부여하는 조치를

강구할 것을 정부에 촉구한 후 나온 것입니다.

국토부는 18세 미만 불법체류자 2만여 명 중 100~500여 명이 임시체류자격을 취득할 것으로 추산했다.

이민자 그룹은

그러나 이민 권리 단체는 엄격한 요구 사항과 부모에 대한 처벌 조항으로 인해 신청자가 거의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7년 이상 불법체류한 부모가 임시체류를 신청하려면 체류기간에 따라 30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3개월 이내에 과태료를 납부할 수 있으면 900만원으로 감액된다.

송인선 경기글로벌센터장은 “부모에게 가중되는 과징금이 자녀의 지원을 제한할 것”이라고 말했다.

송 씨는 코리아타임스에 “3000만원의 벌금이 900만원으로 감액된다 해도 대부분 저임금 일자리를 가진 미등록 이주자들에게

과도한 부담”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비현실적인 처벌을 가한 것은 불공평하다. more news

부모의 법적 지위와 상관없이 모든 아동은 기본적인 사회 서비스와 보호에 대한 접근을 보장받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송 씨는 또한 정책이 한국에서 태어난 아동만을 대상으로 하기 때문에 많은 미등록 미등록 미성년 출생자를 사각지대에 두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들의 미등록 상태는 그들이 선택하지 않은 상황의 결과입니다. 정부는 출생지를 따라 아이들을 차별해서는 안됩니다.”

이주인권연구소 이한숙 소장도 오랫동안 기다려온 정책에 실망했다고 말했다.

그녀는 “교육부가 왜 이곳에 15년 이상 체류한 아이들에게만 적용을 제한했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체류 기간으로 이들을 구분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