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 년간 이어온 기술 사라질라…직장 접고 ‘풍수 나침반’ 대 이었다



12일 전북 고창의 윤도장 전수관에서 만난 김희수(59)씨는 지난 6월 무형문화재 심사를 하던 때를 회상하며 손에 쥔 나무판을 칼로 박박 긁었다. 무형문화재위원회 전문위원인 이승주 전 한국전통대학교 무형유산학과 강사는 “전통적인 동양의 하늘에 대한 인식, 천리에 대한 이념을 한 판에 구현한 것”이라며 “나무도 다루 – 윤도장 보유자, 김희수, 무형문화재, 풍수 나침반, 바퀴모양 그림, 나침반, 기술, 나침반 역할
기사 더보기


대출디비

보험디비

카지노디비

디비판매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