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종국 방송 조작?…”같이 살고싶단 아들 말, 방송서 시킨 것”



자녀들이 방송에서 “이제 아빠랑 같이 살고 싶다”고 한 말이 제작진의 연출이었다고 폭로하면서다. 박연수는 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참고 넘기려 했다. 말하면 입만 아프고 지아, 지욱이 주변인이 다 아니까”라며 “MBN 방송에서 ‘아빠랑 앞으로 살고 싶다’는 지욱이 말은 방송에서 멘트시켜서 했다고 집에 와서 이야기했 – 박연수,송종국,박연수 송종국,축구선수 송종국,전남편 송종국
기사 더보기


대출디비

보험디비

카지노디비

디비판매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