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접경 미얀마에서 박격포 발사

방글라데시 접경 미얀마에서 박격포 발사, 로힝야족 청년 사살

방글라데시 접경

토토사이트 경찰은 포탄이 방글라데시-미얀마 국경을 따라 무인 땅에 떨어졌을 때 다른 4명이 다쳤다고 말했다.


방글라데시 경찰은 금요일 밤 미얀마 측에서 발사된 박격포 포탄 2발이 방글라데시 남동쪽 국경에 있는 무인 땅에서

떨어져 폭발해 최소 1명의 로힝야족 청년이 사망하고 몇 명의 어린 난민이 더 부상했다고 밝혔다.

레자 사르와르 메릴랜드 반다르반 경찰국장(사다르 서클)에 따르면 청소년들은 모두 미얀마-방글라데시 국경에 있는

무인지대에 있는 캠프에서 온 난민들이었다고 BenarNews에 말했다. 이 사건은 최근 버마 군부군과 이웃 라카인

주의 반군 사이에 국경의 미얀마 쪽 근처에서 격렬한 전투가 벌어졌다는 보고가 있는 가운데 발생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최소 5명의 부상을 입은 로힝야족이 지역 병원에 입원했다고 말했다. 이 사건으로 사망한 청년은

Matlab Hossain의 아들인 Mohammad Iqbal(18세)로 확인되었습니다.

포탄은 방글라데시 반다르반(Bandarban) 지역과 접한 지역에 떨어졌다고 레자 사르와르(Reza Sarwar)가 덧붙였다.

이 지역의 로힝야족 거주자인 Dil Mohammad는 포탄이 오후 8시 30분경에 발사되었다고 말했습니다. 금요일.

다른 거주자 Md. Kamal도 동의했습니다.

“당시 박격포 2발이 무인도에 떨어졌다. 그리고 우리는 오후부터 밤까지 포격하는 소리를 들었습니다.

동네 사람들이 무서워요.”라고 그는 BenarNews에 말했습니다.

방글라데시 접경

방글라데시 관리들은 2017년 8월 미얀마 군부의 잔인한 탄압이 소수 민족을 강제로 집에서 탈출시킨 이후

지난 5년 동안 4,000명 이상의 로힝야족 난민이 무인도에 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방글라데시 콕스 바자르 지역의 캠프에서.

방글라데시 국경수비대 국장(작전) 파이주르 라만(Faizur Rahman) 중령은 미얀마 국경수비대 경찰에 금요일

사건에 대해 즉각 항의했다고 기자들에게 말했다.

아라칸군 반군과 미얀마 주둔 미얀마군의 전투가 방글라데시 국경 근처에서 벌어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8월 28일 미얀마 접경 라카인주에서 격전이 벌어지던 중 박격포 포탄 2발이 같은 지역에 떨어졌지만 터지지 않았다. 비슷한 사건이 8월 20일에도 발생했다.

다카는 이번 달에만 이 사건에 항의하기 위해 방글라데시 미얀마 대사를 세 번 불러 항의했다.

이번 주 초 아사두자만 칸 카말 방글라데시 내무장관은 국경 경찰이 미얀마와의 국경을 따라 보안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미얀마 내부의 긴장된 상황 속에서 방글라데시에서 이미 약 백만 명의 미얀마 난민을 수용하고 있는 콕스 바자르에 소수의 새로운 로힝야족 가족이 도착했습니다. More News

새로 도착한 사람 중 한 명은 9월 10일 BenarNews에 콕스 바자르와 라카인 주를 구분하는 나프 강을 따라 “수백”명이 모여드는 것을 보았고 며칠 전에 국경을 넘으려 했다고 말했습니다.

최근 몇 주 동안 군부군과 아라칸군 사이의 격렬한 충돌로 인해 쫓겨난 다른 사람들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즉시 명확하지 않습니다.